‘맛남의 광장’ 백종원, “와이프 요리는 내 담당”···소유진 향한 애정 표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추석특집 파일럿 예능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추석특집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의 백종원 대표가 집안 요리 분담에 대한 이야기를 밝혔다.

‘맛남의 광장’은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해 기존에 맛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하는 식문화 개선 프로그램.

오는 13일 처음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의 선공개 영상이 10일 공개됐다.

영상 속 백 대표를 비롯해 가수 박재범, 개그맨 양세형, 배우 백진희 네 사람이 한 차를 타고 충북 영동군 황간 휴게소를 향하고 있다.

박재범은 백 대표에게 “집에서도 직접 요리를 하는가?라고 묻자 그는 “당연하다”고 말하며 미소지었다. 이어 양세형이 “형수님(소유진 분)도 요리를 잘하신다”라고 이야기하자 백 대표는 “아이들 요리는 와이프가, 와이프 요리는 내 담당”이라며 집안 요리 분담에 대해 설명했다.

양세형은 “가장 최근에 해준 요리가 무엇이느냐?”고 물었고, 백 대표는 “기억이 안 난다”고 답했다. 그는 “와이프와 자주 술을 마신다. 그럴 때 와이프 친구들이 자주 와서 함께 술자리를 갖는다”면서 “와이프와 친구들은 단무지만 썰어줘도 반응을 좋기 때문에 계속 요리를 내주게 된다. 그러다 보면 내가 뭘 했는지 기억도 안난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양세형은 “어떤 요리를 제일 좋아했느냐?”고 물었고, 백 대표는 “즉흥적인 요리를 좋아한다. 달걀 볶음 요리를 해달라 하면 ‘중국식? 태국식? 한국식?’이라고 물어보고 해준다”고 밝혔다.

한편 양세형은 백 대표와 음식 프로그램을 함께 하며 그의 요리를 먹어본 경험자로서 “으뜸은 김치만두”라며 가장 맛있었던 요리를 꼽았다. 그는 “별거 들어가지 않았는데 들깻가루랑 김치의 조합이 너무 맛있었다”고 강조했다.

‘맛남의 광장’은 오는 13일 밤 8시 40분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