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소녀→성숙美로 파격…우리의 진솔한 이야기 담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볼빨간사춘기 쇼케이스

여성 듀오 볼빨간 사춘기의 우지윤(왼쪽), 안지영이 10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미니앨범 ’Two Fiv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여성 듀오 볼빨간사춘기가 파격적인 시도에 떨린다고 고백했다.

볼빨간사춘기가 10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미니앨범 ‘투 파이브(Two Fiv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안지영은 “저희가 이번에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했다. 그래서 걱정이 앞서기도 하지만 빨리 선보이고 싶은 마음에 설레기도 한다”며 “지금까지 선보인 소녀스러운 이미지가 아닌 조금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한다. 내면의 사춘기 감정을 더욱 진솔하게 담아냈다”고 밝혔다.

우지윤도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기도 했고, 우리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아서 더욱 특별한 앨범이다. 그래서 더 긴장된다”며 “소녀스러운 모습이 아닌, 도시미(美)를 담아봤다. 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볼빨간사춘기의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워커홀릭’을 비롯해 ’25’ ‘XX’ ‘테이스트(Taste)’ ‘낮(Day off)’ ‘XX(Acoustic Ver.)’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워커홀릭’은 비슷한 삶을 살아가지만 어딘가 모르게 공허하고 삶에 지친 이 세상의 워커홀릭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담았다. 기타, 오르간, 스트링, Big Drum 등 다양한 사운드와 보다 강렬해진 보컬로 볼빨간사춘기의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