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작남녀’ 한보름 디오라마 vs 재희 정크아트…금손의 불꽃 튀는 대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수작남녀’ 한보름(위), 재희. /사진제공=SBS

SBS 추석 특별 리얼리티 ‘수작남녀 – CRAFTSMAN'(이하 ‘수작남녀’)에서 배우 한보름과 재희가 숨겨왔던 금손 면모를 발휘한다.

추석을 맞아 SBS가 오는 13일 오후 6시에 방송하는 ‘수작남녀’는 수작(秀作)을 만드는 전문가와 연예계 금손이 만나 새로운 작품을 만드는 프로젝트다. 금손 협업으로 탄생한 두 개의 수작이 공개되고, 판정단의 투표로 최고의 수작을 뽑는다.

‘수작남녀’에 도전하는 첫 번째 주인공은 배우 한보름이다. 그림 그리기, 애견 미용 등 취미 부자인 한보름은 1970~1980년대 옛 거리를 재현하는 ‘디오라마’의 달인 류승호 작가를 만났다. 류승호 작가는 미니어처를 조합해 한 장면을 연출하는 ‘디오라마’를 통해 “보름 씨의 추억이 담긴 장소를 만들어 보자”고 제안했다. 한보름은 처음 해보는 톱질과 납땜도 빈틈없이 소화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작품 퀼리티를 위해 늦은 시간까지 작업을 자처하는 한보름의 넘치는 에너지 탓에 제작진이 나서서 말렸을 정도였다고 한다. 완성된 작품 속 추억의 장소를 본 사람들은 “실제 그곳에 온 것 같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한보름의 ‘디오라마’에 맞서 도전장을 내민 또 다른 금손 연예인은 배우 재희다. 모형 로봇 조립의 달인을 자처하는 그가 2m가 넘는 초대형 ’정크아트‘ 로봇 제작에 도전했다. 정크아트는 자동차, 오토바이 부품 등을 소재로 만들기를 한다, 재희의 수작(手作) 파트너로는 세계가 인정한 정크아티스트 김후철 작가가 활약했다.

제작 기간 내내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에서도 재희는 땡볕 아래 달구어진 철판 위에서 용접을 하는 고강도 작업을 포지하지 않으며 열정을 보였다. 적재적소에 알맞은 부품을 사용하는 센스에 숙련자들이 작업자로 탐내기도 했다고 한다. 우여곡절 끝에 탄생한 작품에 재희는 “완성한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벅찬 마음을 표현했다.

프로젝트가 끝난 후 이어진 수백 명의 판정단 투표도 반전에 반전을 더했다. 치열한 접전에 출연자와 진행자도 투표에 동참해 끝까지 결과를 예상할 수 없는 경쟁이 펼쳐졌다.

‘수작남녀’의 진행은 이지혜와 배성재 SBS 아나운서가 맡았다. 여기에 최근 네일 아티스트로 자격증을 딴 금손 개그맨 이상준과 ‘마이너스의 손’ 러블리즈 미주가 제작 과정을 보며 입담을 뽐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