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봉태규 “박진희의 올바른 자세, 내게 긍정적 자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봉태규. /사진제공=iMe KOREA

배우 봉태규가 SBS 드라마 ‘리턴’에 이어 ‘닥터탐정’에서 박진희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0일 오전 서울 서교동의 한 카페에서 봉태규를 만났다. 봉태규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닥터탐정’에서 직업환경의학전문의 허민기 역을 맡았다.

봉태규는 “진희 누나와 ‘리턴’에 출연하긴 했지만 부딪히는 장면이 거의 없어서 스쳐가듯 끝난 느낌이었다. 그래서 이번 작품을 같이 한다고 했을 때 기뻤다”고 말했다. 이어 “진희 누나는 정말 성실하고 그 누구보다 열심히 하는 배우다. 그런 긍정적인 배우와 하면 제가 한 눈을 팔 수 없다. 6개월간 촬영하면서 긴장을 늦추지 않게 했고 긍정적인 자극이 됐다”고 덧붙였다.

봉태규는 박진희에 대해 “동료 배우들에게 정말 잘한다. 주인공으로서 보여줘야 할 가장 좋은 태도를 갖고 있다. 동료 배우들의 의견에 항상 열려 잇는 자세를 갖고 있고 자기 대사를 덜어내면서 다른 배우들에게 양보하기도 한다. 이런 자세는 이번 작품을 하면서 배운 가장 큰 자산 중 하나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는 공동 작업 안에서 개인 플레이를 하는 작업자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진희 누나를 통해 모두를 배려해주고 다른 사람들과 조화를 이뤘을 때 더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닥터탐정’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해결해나가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