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장승연, “신곡 ‘Devil’···CLC의 파워풀·앙큼함 담았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 /사진제공=MBC

그룹 CLC(오승희, 최유진, 장승연, 손, 장예은, 엘키, 권은빈)가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9일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서 장승연은 신곡 ‘Devil’을 “모던한 레트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신나는 곡”이라며 “CLC만의 파워풀하고 앙큼함이 담겨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프리스타일 랩으로 신곡 홍보를 이어갔다.

‘아이돌 뮤직쇼! 동전가왕’ 코너에 출연한 적 있는 엘키는 그날을 위해 노래방에서 연습했다는 뒷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노래방에 가면 다비치의 노래를 꼭 부른다”고 밝혔다. 이어 다비치의 ‘너에게 못했던 내 마지막 말은’을 한 소절 부르며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냈다.

권은빈은 “오승희, 최유진과 가끔 노래방에 간다”고 말했다. 이에 오승희는 장혜진의 ‘마주치지 말자’, 최유진은 아이유의 ‘첫 이별 그날 밤’을 열창하며 매력적인 목소리를 자랑했다.

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테니스 천재 역을 맡은 권은빈은 “운동을 못하는 편은 아니다. 드라마에서는 자세와 멋이 중요해 탐구하는 중”이라며 연습한 자세를 선보였다.

또한 메들리댄스 코너에 나선 CLC는 ‘BLACK DRESS’ ‘도깨비’ ‘Pepe’ ‘아니야’ ‘No’ ‘ME’로 이어진 명곡 퍼레이드에 맞춰 카리스마 있는 무대를 펼쳤다.

최유진은 “중학교 2학년 때 장기자랑으로 친구들한테 춤을 보여준 게 처음이었는데 반응이 좋았다. 그때 가수 해도 되겠다는 자신감을 받았다”며 미쓰에이의 ‘Bad Girl Good Girl’을 다시 한번 재연했다.

CLC 멤버들은 DJ 정일훈의 ‘She’s Gone’ 무대를 선보이며 흥겨운 방송을 마무리했다. 정일훈은 “(CLC와) 무대를 같이 한 적 있다. 오늘도 무대에서 같이 놀아보자”고 말한 뒤 화려한 랩 실력을 과시하며 무대에 힘을 보탰다.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오전 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