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시간은 단 5분”…‘신서유기 외전: 삼시세끼-아이슬란드 간 세끼’, 20일 첫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서유기 외전: 삼시세끼–아이슬란드 간 세끼’ 티저 영상./사진제공=tvN

tvN ‘신서유기 외전: 삼시세끼–아이슬란드 간 세끼’가 베일을 벗는다.

이수근, 은지원은 지난 tvN ‘신서유기6’에서 ‘아이슬란드 오로라 보기’ 상품권을 획득했지만 “여행을 좋아하지만 스케줄이 많은데 이건 벌칙이나 다름없다”며 상품 수령을 거부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후 tvN ‘강식당3’에서 아이슬란드 수도를 맞히지 못하면 한 달 안으로 아이슬란드에 떠나는 퀴즈에 도전, 정답 맞추기에 실패해 본격적인 아이슬란드행이 성사됐다.

두 사람은 지난 1일에 출국해 4일에 돌아오는 3박 4일 일정으로 아이슬란드를 다녀왔다. 짧은 일정이지만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시청자를 만난 것은 물론 기상 미션 등 다양한 활약을 예고해 관심을 받았다.

무엇보다 5분이라는 파격적인 편성시간이 눈길을 끈다. 프로그램 제목도 ‘신서유기 외전: 삼시세끼–아이슬란드 간 세끼’로, 프로그램 탄생 기원부터 ‘삼시세끼’ 후속 정규 편성의 의미, 이수근과 은지원 두 사람의 활약상까지 모두 담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지난 9일 공개된 ‘신서유기 외전: 삼시세끼–아이슬란드 간 세끼’의 첫 티저 영상 속 이수근과 은지원은 5분 본방사수에 나섰다. 두 사람은 “10시 40분에 시작해 45분에 끝난다. 다른 볼일 보고 오면 끝난다”며 자칫하면 놓치기 쉬운 5분 편성을 강조해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또한 두 사람의 뒤로 광활한 아이슬란드의 경관이 펼쳐져 방송에서 보여질 아이슬란드의 풍경에 기대가 모아진다.

짧지만 웃음은 풍성한 ‘신서유기 외전: 삼시세끼-아이슬란드 간 세끼’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방송 이후 유튜브 채널 나나나를 통해 풀버전이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