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재영, 상난 근육+촉촉한 눈빛…순애보 연하男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시크릿 부티크’ 김재영.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김재영이 상반신을 노출시키며 남성미를 드러냈다.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 예정인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 김선아, 장미희,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 등 탄탄한 배우진의 몰입도 높은 스토리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김재영이 맡은 윤선우 역은 제니장(김선아)이 운영하는 ‘J부티크’ 변호사이자 제니장의 보육원 동생. 그는 제니장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하는 순정남이다. 평소에는 냉철한 판단력과 차가운 모습을 보이지만 제니장 앞에서만은 한없이 약해지는 순애보를 보인다.

이와 관련 김재영이 샤워 후 물기도 닦지 않고 슬픔이 가득한 얼굴로 고개를 떨군채 앉아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는 극 중 윤선우가 망연자실해 소파에 걸터앉아 북받치는 눈물을 쏟아내는 장면이다. 윤선우가 어디서나 침착함을 유지하는 얼음장 같은 냉철함은 온데간데없이 한없이 무너진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 측은 “김재영이 맡은 윤선우는 ‘시크릿 부티크’에서 선과 악, 슬픔과 강함을 동시에 지닌 매력적인 캐릭터”라며 “김재영이 순정 마초인 윤선우에 완벽 빙의하여 팔색조 매력을 뽐내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