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말을 해’ 데이트 중 부모님 만난 딘딘, “여자친구가 연예인이니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 말을 해’에 출연한 가수 딘디(왼쪽), 붐./사진제공=JTBC

가수 딘딘이 JTBC ‘어서 말을 해’에서 연애 중 당황스러웠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0일 방송되는 ‘어서 말을 해’에서는 추석을 맞아 가수 붐, 개그맨 지상렬, 업텐션의 이진혁, 엔플라잉의 유회승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어서 말을 해’ 녹화에서 붐은 SNS 공감 문제를 풀며 “연애할 때 이런 상황이 있죠. 집에 여자 친구를 초대했을 때 갑자기 도어락 소리인 ‘띠띠띠띠’가 들려요”라고 운을 떼며 당황스러웠던 그 순간을 회상했다. 이에 출연자들은 “경험담입니까?”라며 예리한 질문을 던졌고, 이에 붐은 수줍게 사실을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딘딘도 격하게 공감하며 과거 여자 친구와 단둘이 집에 있다가 갑자기 등장한 어머니를 보고 당황했던 아찔한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이어 당시 딘딘과 여자 친구가 취했던 반전 행동이 큰 웃음을 자아냈다. 딘딘의 고백에 멤버들은 “여자 친구가 연예인이니까 부모님이 집에서 데이트를 해도 이해해 주셨을 것”이라며 짓궂게 딘딘을 놀렸다.

부모님을 피해 숨어있던 딘딘과 여자 친구가 위기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선택한 최후의 방법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어서 말을 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