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유동근, 커피차부터 농사일까지···‘인화네 머슴’ 온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자연스럽게’ 방송화면. /사진제공=MBN

배우 유동근이 MBN ‘자연스럽게’에 출연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는 전남 구례 현천마을의 게스트로 전인화의 남편 유동근이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동근은 길가에서 꽃을 따 자신을 기다리던 아내 전인화에게 선물한다. 그는 아내를 보고 반가운 듯 얼싸안아 훈훈함을 자아낸다.

유동근은 현천마을 주민들을 위해 커피차를 마련한다. 또 직접 앞치마를 두른 채 일일 바리스타로 나선다. 그는 “같이 먹자”는 할머니들의 요청을 마다하지 않고, 마을회관에 커피 배달을 가 큰절을 올린다.

또한 유동근 오랜만에 전인화와 오붓한 시간을 가지게 된다. 관찰 예능이 처음인 그는 ‘인화 하우스’의 실내 곳곳에 설치된 카메라를 보고 잔뜩 긴장한다. 이에 전인화는 남편을 잡아끌며 “오랜만에 봤잖아요. 좀 누우세요”라고 말했고, 유동근은 “아니, 왜 자꾸 누우라고 해? 이러지 마세요”라며 몸을 사린다.

전인화는 “순진해요? 순진한 척 하지 말고”라며 대화를 이어간다. “밤새고 왔어”라고 답한 유동근은 카메라에 둘러싸인 가운데서도 누워 낮잠을 잔다.

한편 유동근은 경운기를 타고 논에 나가 피 뽑기에 도전한다. 그는 현천마을 주민들과 술 한 잔을 기울이면서도 전인화의 입에 부침개를 넣어주며 사랑꾼다운 면모를 보였다고 해 기대가 더해진다.

‘자연스럽게’는 오는 14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