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조윤희, 현직 아나운서 같은 싱크로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조윤희.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윤희가 KBS2 새 주말연속극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야망 넘치는 아나운서로 변신한다.

오는 28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예정인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뭔가 되기 위해 애썼으나 되지 못한 보통 사람들의 인생재활극이다. 울퉁불퉁 보잘것없는 내 인생을 다시 사랑하고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소확행’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행복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조윤희는 극 중 전직 아나운서 출신의 야심 넘치는 재벌가 사모님 김설아로 분한다. 그는 아나운서 역할을 보다 자연스럽게 소화해내고 싶어 아카데미 레슨까지 받았다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조윤희는 야망 가득한 눈빛과 우아한 자태를 내뿜으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현직 아나운서 같이 캐릭터와 혼연일체된 모습을 보여준다. 벌써부터 김설아에 이입한 듯 자신감 넘치는 표정은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뉴스를 진행하는 모습에서 김설아의 야망 가득한 눈빛과 걸크러쉬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진은 “조윤희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김설아 역에 녹아들었다. 제 옷을 입은 듯이 잘 어울린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