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공승연·서지훈, 이들의 혼담이 궁금한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P E&M, 블러썸스토리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이 오는 16일 베일을 벗는다.
출연 배우 공승연과 서지훈의 설레면서도 불안한 혼사의 향방이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과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의 이야기다.

‘꽃파당’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앞세워 예고편을 공개할 때마다 시선을 모은다. 특히 조선 최고의 중매 실력을 자랑하는 ‘꽃파당’에 혼사를 의뢰하는 많은 이들 중 한 명이 평범한 대장장이에서 왕이 되는 이수(서지훈 분)로 밝혀져 더욱 흥미를 끌었다. 천하의 ‘꽃파당’도 불안에 떨게 만드는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공승연 분)와 순정파 국왕 이수의 혼담에 꽃파당이 개입하면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주목된다.

그동안 공개된 영상을 통해 개똥이와 이수의 관계가 드러났다. 개똥이는 “우리 수랑 나는 식구요. 무슨 일이 생겨도 내 편”이라며 각별한 사이임을 보여줬고, 이수도 “우리 개똥이는 조선서 제일 고운 얼굴이오”라며 자신의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마침내 “나 개똥이한테 장가 갈라요”라고 다짐한 이수는 한번 맺어준 인연은 절대 끊어지지 않는다는 ‘꽃파당’을 찾아가고, 사랑보다는 사람을 믿는다는 마훈(김민재 분)에게 진상 손님으로 찍혔다. 하지만 가장 행복하리라고 믿었던 혼례 날, 이수가 납치되듯 궁으로 들어와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조선의 왕이 되면서 개똥이와 이수의 혼사는 예측불가한 전개를 맞이할 예정이다.

10일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제작진은 잠이 든 개똥이를 다정하게 업어주는 이수의 사진을 공개했다. 혼례 당일 긴장한 개똥이와 비녀를 바라보는 이수의 모습도 있다. 두 남녀의 혼담 프로젝트가 시작될 첫 회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