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바이벌1+1’ 슈퍼주니어 출신 김기범 “1년 동안 집에만 있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썸바이벌 1+1’ 그룹 슈퍼주니어 출신 배우 김기범 / 사진제공=KBS

그룹 슈퍼주니어 출신 배우 김기범이 연애하고 싶다고 밝혔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KBS2 ‘썸바이벌 1+1’에는 슈퍼주니어 출신 배우 김기범이 썸남으로 출연한다.

오랜만에 방송 출연을 결심한 김기범의 등장에 MC와 출연자들은 열렬한 환호를 보냈다. 특히 김희철은 김기범을 보자마자 “진짜 오랜만이다. 눈물이 날 것 같다”며 눈시울을 붉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찡하게 만들었다.

MC 소유가 김기범에게 “어떻게 지냈냐”며 근황을 묻자 “거의 1년 동안 집에만 있었다”며 남다른 칩거 생활을 공개했다. 이어 김기범은 “여기 나온 이유가 진짜 연애를 해보고 싶어서 나왔다”고 밝혔다. 진심어린 그의 발언에 MC와 출연자 모두가 “이건 진심이다. 심쿵했다”며 술렁였다.

그의 진솔한 고백은 이 뿐만이 아니었다. “사실 지난 2년간 연애를 할 마음이 없었다. 혼자가 편하다 생각했는데 누군가를 알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오랜만에 든다”며 본격적인 썸의 시작을 예보했다.

김기범은 상큼발랄한 한 썸녀와 깊은 대화를 나누며 썸을 이어갔다. “마지막 연애가 언제냐?”는 썸녀의 질문에 김기범은 “2017년 겨울이다. 진지하게 만나고 있지 않다는 생각이 들어 휴대전화까지 없앴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김기범은 말보단 행동으로 마음을 표현했다. 썸녀가 과자 봉지를 집어들자 본인이 직접 과자 봉지를 뜯어 주고, 그녀에게 푹 빠진 듯 달달한 눈빛을 보내며 진심으로 썸을 탔다고 전해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