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형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 임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세현 수석부의장(왼쪽), 팝페라테너 임형주. / 제공=디지엔콤

팝페라테너 임형주(33)가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의 제19기 자문위원에 이어 상임위원으로 임명됐다고 10일 밝혔다.

임형주는 지난 9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9기 민주평통 상임위원 임명식’에 참석해 정세현 수석부의장에게 임명장을 받았다.

2006년 민주평통 주최의 ‘평화통일 동요제’에서 재능기부로 축하공연을 펼친 것을 시작으로 민주평통과 첫 인연을 맺은 임형주는 이후에도 여러 굵직한 통일 관련 행사들에 적극 출연하며 뜻깊은 인연을 이어왔다.

또한 그는 대한적십자사를 비롯해 유네스코(UNESCO) 韓委, 유엔(UN) 글로벌콤팩트 등과 같은 대표적 국제기구들과 NGO단체들의 친선대사로 인류평화증진과 사회봉사, 나눔 및 기부활동에 앞장섰다.

민주평통은 1980년대 초 설립했으며 분단된 한반도의 평화통일 달성에 필요한 정책들에 관해 직접 대통령에게 건의하고 아울러 그 자문에 응하기 위해 발족된 헌법기관이자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이다. 현재는 문재인 대통령이 의장을 맡고 있으며, 정세현 수석부의장 및 이승환 사무처장 체재로 운영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