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맨, ‘후회할 것 같아서’ 발표 후 국방 의무 떠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피아노맨./ 사진제공=로맨틱팩토리

가수 피아노맨(김세정)의 소속사 로맨틱팩토리는 10일 “피아노맨이 오는 15일 오후 6시 훈련소 입소 전 마지막 싱글 ‘후회할 것 같아서 (Prod. By VAN.C)’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피아노맨은 당초 지난 6월말 국방의 의무를 위해 떠날 예정이었다. 하지만 입소 날짜가 이달 하순으로 미뤄지면서 연기 기간 동안 곡 작업에 열중했다는 후문이다.

피아노맨은 지난 9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조금은 요란스럽게 굿바이 무대까지 마친 상황에서 입소가 갑자기 연기되는 바람에 9월 하순부터 국방의 의무를 하러 가게 됐다. 저도 좀 민망한 터라 조용히 작업하는 것 밖에 할 수 있는 게 없었다”며 설명했다.

이어 “여러 곡들을 작업하던 중 프로듀서 밴씨(VAN.C)군이 보내준 곡 ‘후회할 것 같아서’가 마음에 들어 새롭게 녹음을 하다. 입소 전 마지막으로 이 노래를 공개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후회할 것 같아서’를 발표하고 1주일 뒤 정말 국방의 의무를 다하러 떠난다. 2년 뒤에 좋은 음악으로 다시 찾아올테니 잊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