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든든한 응원과 따뜻한 위로…옹성우의 본격 ‘꿈 찾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열여덟의 순간’ 방송화면. /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의 옹성우, 김향기가 서로의 상처를 달래는 로맨스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지난 9일 방송된 ‘열여덟의 순간’에서는 꿈을 갖게 된 준우(옹성우 분)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수빈(김향기 분)의 응원과 한결(강기영 분)의 도움으로 꿈을 향해 첫걸음을 뗐다.

애틋한 입맞춤으로 서로의 깊어진 마음을 확인 준우와 수빈. 집으로 돌아온 수빈은 엄마(김선영 분)에게 준우와 만났던 일을 사실대로 털어놓았다. 모든 것을 지켜봤으면서도, 약속을 어긴 이유를 물은 수빈의 엄마는 “좋아해서”라는 대답 말 한마디에 심장이 내려앉는 듯했다. 딸에 대한 걱정에 준우의 엄마(심이영 분)를 만난 그는 준우를 전학시키라고 부탁했다. 이에 아들이 받았을 상처를 짐작한 준우의 엄마는 “준우의 마음을 존중한다. 준우가 느끼는 감정이 나에게는 이 세상 그 어떤 것보다도 소중하다. 그런 것들을 함부로 대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준우는 한결의 도움 덕분으로 미술 학원에 다녔다. 자신조차 알지 못했던 특별한 재능을 알아봐 주고, 꿈을 향해 나아가는 원동력이 되어준 한결에게 준우는 “선생님은 제 인생에 아주 큰 은인”이라며 감사를 전했다. 두 사람의 관계가 가슴 뭉클했다. 하지만 학교와 아르바이트, 학원까지 오가며 빈틈없는 날들이 시작됐다. 지친 몸을 이끌고 수빈을 찾아간 준우는 그의 어깨에 기대 눈을 감았다. 아무 말 없이 그저 같이 있어 주는 것만으로 위로가 되는 두 사람은 극에 풋풋한 설렘을 안겼다.

반면 휘영(신승호 분)의 일상은 서서히 무너져가고 있었다. 성적조작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며 그의 부모가 벌인 일들이 기사를 장식했고, 휘영을 향한 학교와 아이들의 시선은 싸늘하게 변해갔다. 괴로웠지만 짐짓 괜찮은 척하는 휘영. 그런 가운데 천봉고에는 휘영의 성적조작 사건과 더불어 준우, 정후(송건희 분)와 관련된 사건에 대해 조사하기 위해 교육청 감사가 나왔다. 담임인 한결을 시작으로 기태(이승민 분), 준우, 휘영의 조사가 이어졌다. 휘영이 모든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뜻밖에도 준우가 답변을 보류했다. 그렇게도 증오했던 휘영이지만, 여전히 용서할 수 없지만, 선뜻 말이 나오지 않았다. 알 수 없는 감정이었다.

이 모든 사실이 학교에 퍼지며 수빈도 뒤늦게 준우와 휘영 사이에서 벌어진 일들에 대해 알았다. 수빈은 힘든 시간을 홀로 보냈을 준우가 안쓰러운 마음에 눈물 흘렸다. 방송 말미, 휘영은 학교에 자퇴서를 제출했다. 그것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이라 판단한 것. 자퇴한다는 휘영의 말에 준우는 그에게 주먹을 날렸다. 준우는 “내가 그렇게 이야기한 게 너를 용서한 거라고 생각해? 네가 잘못을 뉘우치지도 않았는데 무슨 용서를 하느냐”고 일침을 가했다.

괴로움과 두려움을 토로하며 “내가 그럼 어떻게 해야 되는데?”라고 반문하는 휘영에게 준우는 “너 한 번이라도 나한테 진심으로 미안해 본 적 있어?”라며 “넌 용서받지 못했어. 그런 채로 비겁하게 도망가는 거야”라고 했다. 그때 “미안해”라는 휘영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눈물과 함께 무릎을 꿇으며 준우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건네는 휘영의 모습은 충격 엔딩을 장식하며 두 소년의 마지막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했다.

이날 방송의 시청률은 전국 기준 3.7%, 수도권 기준 4.6%(닐슨코리아, 유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