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박민정, ♥조현재 깜짝 이벤트에 눈물 펑펑 “못 해줘서 미안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가 변함없이 월요 예능 1위를 지켰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된 ‘동상이몽2’는 평균 시청률 6%(이하 수도권 가구 2부)로 시청률 상승세를 그리며 어김없이 동시간대 1위, 월요 예능 1위에 등극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가늠하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1.9%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6%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는 배우 문정희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지난주 윤상현이 나무 그네까지 만들며 준비했던 메이비의 깜짝 생일파티가 이어졌다. 윤상현은 동네 후배들과 함께 빔 프로젝터 스크린을 만드는가 하면 친한 조명 감독님을 섭외해 핀 조명까지 설치하는 등 열혈 준비를 마쳤다. 윤상현은 리허설까지 꼼꼼하게 해보며 이벤트를 꼭 성공시키겠다는 강한 의욕을 내비쳤다.

윤상현은 집으로 돌아온 메이비가 아이들을 챙기는 틈을 타 마당으로 향했고 “누가 마당에 쓰레기를 버리고 갔다”라며 자연스러운 연기로 메이비를 불러냈다. 윤상현은 영상편지를 통해 “결혼해서 지금껏 제대로 생일 챙겨준 적 없었던 것 같아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결혼해서 지금껏 당신이 내 사람이라는 걸 감사 안 하고 살아본 적이 없다. 부족한 나를 아낌없이 사랑해주는 당신 감사하고 사랑한다”며 평소 전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이야기했다. 윤상현은 어설프지만 진심이 가득 담긴 이벤트로 마음을 표현했고, 메이비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조현재·박민정은 강원도에서 여유를 즐겼다. 박민정은 조현재를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하기도 했다. 건강한 조리법으로 만들 수 있는 조현재 맞춤형 음식을 준비하기로 한 것. 박민정은 “오빠한테 해주고 싶어서 배워왔다”라며 강원도에 내려오기 전 조현재를 위해 쿠킹 클래스까지 다녔음을 밝혔다.

박민정은 고마워하는 조현재에게 “그동안 오빠한테 너무 많이 못 해준 것 같아 미안하다”고 털어놓았고 감정이 붇받친 듯 눈물을 흘렸다. 처음 보는 아내의 눈물에 놀란 조현재는 이내 박민정을 안아주고 달랬다.

조현재는 박민정과 식사를 하며 “배우라는 삶을 살면서 갇혀있던 게 많았던 것 같다. 즐기지 못하고 인생을 사는 그런 느낌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다 자기가 하나하나 이끌어줄 때 행복감을 느꼈다”며 고마워했다.

김원중은 “레시피 순서대로 하다 보면 재료가 너무 많이 필요하더라”며 오직 사진만 보고 음식을 만들기로 했다. 이어진 영상에서 김원중은 가지와 토마토 요리, 복숭아 구이 등 생소하지만 훌륭한 비주얼의 음식들을 만들어냈다.

김원중은 곽지영 몰래 사무실로 택배를 받아 옷장에 숨겨놓았지만 괌 여행을 위해 짐을 챙기던 곽지영에게 발각되고 말았다. 당황한 김원중은 “원래 있던 것”이라고 변명했지만 곽지영은 속지 않았다. 곽지영의 추궁에 김원중은 결국 이실직고했고 “나도 자기처럼 저 옷 마흔 살에도 입을 수 있을 것 같아서 샀다”며 애교를 부렸다. 이에 곽지영은 “잘했다. 숨기지만 마라”고 답해 훈훈하게 마무리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