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성장하리라는 희망을 얻었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옹성우. / 제공=판타지오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배우 옹성우가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을 마치면서 “성장하리라는 희망을 얻었다”고 말했다.

옹성우는 10일 오전 소속사인 판타지오 공식 SNS 채널에 ‘열여덟의 순간’의 마지막 대본을 들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그는 판타지오를 통해 “다정함이 가득한 봄에 준우를 만났고, 준우와 함께 했던 여름을 지나, 이제는 가을의 문턱에서 준우를 떠나보내야 할 때가 왔다”면서 “첫 작품에 임하면서 많이 부족했고 부끄러웠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종영을 앞두고 돌아보니 이런 부족함을 느끼고 부끄러울 수 있어서 다행이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감정을 통해 준우가 성장한 것처럼 나 역시 ‘성장’하리라는 희망을 얻었다. 더불어 이 작품을 통해 좋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앞으로 살아가면서 지금 이 순간을, 함께 한 모든 분들을 계속해서 추억하게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옹성우는 “지금까지 ‘열여덟의 순간’과 준우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마지막으로 저의 새로운 시작점에서 앞으로의 원동력이 돼주신 ‘열여덟의 순간’의 식구들, 항상 나의 위로가 돼주는 우리 위로(팬클럽)도 고맙다”며 “앞으로 더 나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는 옹성우 되겠다”고 말했다.

옹성우는 극중 준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섬세하고 진지한 모습으로 연기자로서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다.

‘열여덟의 순간’은 이날 오후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