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팬미팅서 솔직담백한 매력…노래부터 연기까지 대방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임시완 2019 팬미팅 모습./ 사진제공=플럼액터스

배우 임시완이 팬들과의 소중한 추억을 남겼다. ‘2019 임시완 팬미팅~ Close to You: 더 가까이 ~’에서다.

지난 9월 8일 예스24라이브홀에서 ‘2019 임시완 팬미팅~ Close to You: 더 가까이 ~’  가 열렸다.

임시완은 이번 팬미팅에서 배우와 가수,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면모를 톡톡히 보여줬다. 약 4년 만에 개최되는 팬미팅인만큼 팬들에게 직접 질문을 받아 궁금해했던 것들을 솔직담백하게 털어놨다.

임시완의 일상과 지금까지 함께했던 작품 이야기 그리고 ‘보기에 편안한 배우가 되고 싶다’는 앞으로의 바람까지, 임시완과 팬이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으로 가득했다. 섬세한 연기로 극찬 받고 있는 OCN ‘타인은 지옥이다’’ 한장면을 연기하는 것은 물론, 많은 사랑을 받았던 화보 속 포즈까지 재연하는 등 MC의 즉흥적인 요청에도 적극 응하며 매력을 발산했다.

임시완 팬미팅./ 사진제공=플럼액터스

이번 팬미팅에서는 팬들을 위한 곡 ‘째깍째깍’의 첫 라이브가 공개돼 더욱 의미가 깊었다. 드라마 ‘미생’ OST ‘그래도 그래서’, ‘왕은사랑한다’ OST ‘내 마음은’과 같이 애절한 감성이 물씬 느껴지는 발라드로 팬들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시기도 했다. 또한 모두를 놀라게 했던 깜짝 무대 ZE:A 댄스 메들리 속 화려한 퍼포먼스와 유려한 무대매너가 더해져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현장 이벤트에 참여한 팬에게 전화를 걸어 노래를 불러주는 특급 이벤트까지 펼쳐져 팬들을 열광시켰다 .

임시완은 “바쁜 일정 속에서도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을 만나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 저 역시 너무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고, 앞으로도 팬들과 좋은 시간을 자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타인은 지옥이다’ 이후 영화 ‘1947보스톤’ 촬영을 이어갈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