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조사관’ 김용수 감독 “이번 작품 모토는 허세 뺀 생활밀착형”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김용수,달리는 조사관

김용수 감독이 9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OCN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김용수 감독이 OCN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의 모토는 ‘생활밀착형’이라고 말했다.

9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달리는 조사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이요원, 최귀화, 장현성, 오미희, 김주영, 이주우, 김 감독이 참석했다.

김 감독은 “프로그램에서 몇 가지 중요한 점이 있다”며 “자세히 말하긴 힘들지만 여태 한 프로그램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전에 연출했던 작품들에는 허세가 있었는데 이번 작품은 생활밀착형이라는 특정 모토를 가지고 진행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끝까지 열심히 해보겠다”고 각오를 보였다.

‘달리는 조사관’은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통쾌극이다. 동명의 소설이 원작이며, 오는 18일 밤 11시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