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엑스원 손동표, 정형돈X데프콘 당황케 한 ‘예능 신생아’

[텐아시아=우빈 기자]

‘아이돌룸’ 엑스원 / 사진제공=JTBC

그룹 엑스원(X1)의 손동표가 방송인 정형돈, 데프콘을 당황케 하는 예능감을 자랑했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 엑스원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아이돌룸’ 녹화에서는 엑스원의 한 멤버가 아이돌 전문 MC 정형돈, 데프콘마저 당황하게 하며 독보적인 예능감을 뽐냈다. 팀에서 ‘귀여움’을 담당하고 있는 멤버 손동표가 바로 그 주인공. 동안을 가진 손동표는 “막내인 줄 알았다, 얼굴이 진짜 작다”라며 감탄하는 데프콘에게 ‘예능 신생아’다운 천진난만한 대답을 남겨 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손동표는 “특기가 트램펄린이다”라고 밝힌 후 실력 검증을 위해 실제 트램펄린에 오르게 됐다. 이어 트램펄린에 올라가자마자 “저 귀엽죠?”라고 물었고, 베테랑 아이돌 MC 정형돈마저 “이런 캐릭터는 처음 본다”고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뿐만 아니라 정형돈과 손동표는 녹화 내내 나이를 뛰어넘는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였다고 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