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조사관’ 이요원 “최귀화와 호흡? 정반대의 성향”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이요원,달리는 수사관

배우 이요원이 9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OCN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이요원이 최귀화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9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OCN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이요원, 최귀화, 장현성, 오미희, 김주영, 이주우와 김용수 감독이 참석했다.

이요원은 “(최귀화씨와) 성향이나 스타일은 정반대”라며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잘 어울렸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최귀화는 “(이요원이) 한참 선배님이다. 같이 연기하면서 부족하다는 걸 많이 느꼈다”며 “드라마 촬영이 익숙치 않다. 그럴 때마다 이요원씨가 많이 잡아줬고, 배우 경력을 무시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요원 씨는 반전매력이 있다”며 “솔직하고 시원시원하다”고 덧붙였다.

‘달리는 조사관’은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통쾌극이다. 동명의 소설이 원작이며, 오는 18일 밤 11시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