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낭소리’ 이충렬 감독, 투병 이후 10년 만에 신작 ‘매미소리’ 선보인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매미소리’ 출연배우들./ 사진제공=자유로픽쳐스

영화 ‘워낭소리’의 이충렬 감독이 10년 만에 신작 ‘매미소리’로 돌아온다.

9일 제작사 자유로픽쳐스에 따르면 늙은 소와 노인의 우정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워낭소리'(2009)로 293만명을 동원한 이 감독이 ‘매미소리’를 내놓는다.

‘매미소리’는 진도 다시래기꾼의 삶과 가족 이야기를 담은 극영화다. ‘워낭소리’ 이후 투병 생활 등 힘겨운 시간을 보내온 이 감독이 약 10년간 집필한 작품이다.

진도 다시래기는 진도 지역에서 초상을 치를 때 상여꾼들이 상제를 위로하고 죽은 자의 극락왕생을 축원하고자 상주들과 함께 밤을 지새우면서 노는 민속극이다.

배우 이양희가 진도 다시래기꾼 무형문화재 전수자가 되고자 가족까지 외면하는 고집스러운 아버지 덕배 역을 맡았다. 주로 연극무대에서 활약해오던 그가 데뷔 이래 첫 주연을 맡아 구수한 사투리와 노랫소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반올림’으로 데뷔한 배우 조보비는 다시래기꾼 아버지에 대한 원망과 엄마의 죽음에 대한 트라우마로 가득 찬 딸 수남을 맡았다. 중견 배우 허진은 다시래기 무형문화재 왕매자로 출연, 감초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이 감독은 “가족영화가 상대적으로 외면받는 시장 속에서 물리적으로 많은 한계를 느끼지만, 누군가는 꼭 해야 하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매미소리’는 내년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