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박나래X정소민, 수제 아이스크림 만들기···리틀이들 ‘인기 폭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 찍박골의 여름’ 스틸컷. /사진제공=SBS

SBS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 찍박골의 여름’(이하 ‘리틀 포레스트’)에서 개그우먼 박나래와 배우 정소민이 리틀이들을 위해 수제 아이스크림을 만든다.

9일 방송되는 ‘리틀 포레스트’에서 박나래와 정소민은 리틀이들을 위해 특별한 간식 만들기에 나선다. 평소 남다른 요리 실력을 자랑하는 박나래가 실력을 발휘해 특별한 수제 아이스크림을 준비한다. 두 사람은 우유와 얼음, 소금만으로 아이스크림을 뚝딱 만들자 리틀이들은 신기해하며 환호한다.

땀을 뻘뻘 흘리며 아이스크림을 만드는 박나래와 정소민의 옆에서 아이스크림을 기다리던 리틀이들은 ‘2배속 응원가’를 부르며 두 사람의 손이 빨라지기를 독려한다.

아이스크림 완성되자 리틀이들은 아이스크림을 맛있게 먹어 박나래와 정소민을 뿌듯하게 만든다. 특히 뭐든지 맛있게 많이 먹기로 유명한 브룩은 쌍둥이 그레이스에게 “여기 아이스크림 가게 또 오자!”라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한편 아이스크림을 만들던 중 갑작스럽게 울음이 터진 맏언니 가온이로 인해 멤버들은 당황한다. 가온이가 울음을 터뜨릴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무엇인지 본 방송에서 대한 궁금증을 유발한다.

‘리틀 포레스트’는 9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