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 왜왔니’ 박대원, 첫 연극으로 배우 성장 가능성 입증…”이제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배우 박대원. / 제공=아크컴퍼니

그룹 매드타운 출신 박대원이 연극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배우로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다.

2014년 아이돌 그룹 매드타운으로 데뷔한 박대원은 2017년 팀 해체 이후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 유닛’에 출연하며 다시 한 번 노래와 춤 실력을 뽐냈다. 이후 남자 데뷔조로 발탁돼 프로젝트 그룹 유앤비로 활동했다.

새로운 도전으로 다양한 무대 경험을 쌓아온 박대원은 지난 7일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로 첫 연극 무대를 무사히 마쳤다. 이 작품은 국적도 성격도 다른 두 남녀, 재희와 류연이 갑작스럽게 한 집에서 살면서 벌어지는 내용이다. 박대원은 극중 중국의 유학생 류연 역을 맡았다.

박대원은 그동안의 무대 경험을 바탕으로 첫 연극 무대부터 탄탄한 기량을 뽐냈다. 중국의 유학생 역할인 만큼 어색한 한국어 표현도 능숙하게 해냈고, 상대 배우들과도 안정적인 호흡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얻었다.

박대원은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가수로 처음 데뷔할 때처럼 많이 떨리고 설렜다. 첫 연극 도전이 쉽지는 않았지만, 함께해주신 제작진과 배우들, 공연장을 찾아주신 관객들 덕분에 잘 마쳤다. 이제 시작인 만큼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집에 왜 왔니’는 오는 12월 31일까찌 서울 동숭동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