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치타, 배우로 부산국제영화제 참석…“김은영으로 불러주세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영화 ‘초미의 관심사’ 스틸.

래퍼 치타가 영화배우로 부산국제영화제(BIFF) 레드카펫을 밟는다.

치타, 조민수 주연의 영화 ‘초미의 관심사’가 지난 5일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시네마 섹션의 공식 초청을 확정했다. 치타는 조민수, 남연우 감독과 부산을 찾아 개막식 행사를 시작으로 관객과의 대화, 야외무대 인사를 통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초미의 관심사’는 치타가 배우 김은영으로서 선보이는 첫 작품이다. 치타는 극중에서 일찍 철이 든 속 깊은 딸 순덕 역을 맡았다. 여기에 ‘마녀’ ‘관능의 법칙’ ‘피에타’ 등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한 조민수가 엄마로 호흡을 맞췄다.

‘초미의 관심사’는 돈을 들고 사라진 둘째 딸을 찾기 위해 각자의 인생노선을 살고 있던 엄마와 딸이 만나 이태원에서 펼치는 추격전을 담은 작품. 심상치 않은 센 캐릭터를 가진 두 사람이 추격전에 나서게 되면서 뿜어져 나오는 환상의 케미가 관람 포인트다.

특히 ‘초미의 관심사’가 초청된 오픈 시네마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신작 및 국제적인 관심을 모은 화제작을 영화의 전당 야외 상영장에서 상영하는 섹션이다. ‘초미의 관심사’를 통해 배우로 활동 영역을 넓힌 치타의 활약에 기대를 더한다.

치타는 음악 활동뿐 아니라 Mnet ‘러브캐쳐’ ‘더콜2’ 등에 출연하며 각종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