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홍현희 “제약회사 직원이었다”…브레인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홍현희. /사진제공=KBS2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홍현희가 개그우먼이 되기 전 제약회사에 다녔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홍현희는 “개그우먼이 되기 전 제약회사에 다녔다”며 ‘브레인’의 면모를 자랑했다. 그는 “신장 투석 분야에서 일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때부터 신장의 중요성을 익히 잘 알고 있다. 지인들에게 ‘잘 자니’보다는 ‘오줌 잘 누니?’라고 물어본다”며 제약회사 출신의 남다른 인사법을 공개했다.

그동안 다수의 방송 출연을 통해 놀라운 인테리어 실력을 뽐낸 ‘인테리어 전문가’ 제이쓴은 스마트한 매력으로 퀴즈에서도 발군의 실력을 뽐낸다.

브레인 부부로 거듭난 홍현희, 제이쓴의 모습은 9일 오후 8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