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추석 아육대’ 씨름 종목 부활…워너원X아이오아이 만난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2019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스틸./사진제공=MBC

MBC ‘2019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최초 남북 공동으로 등재된 씨름 종목을 3년 만에 부활시켰다.

오는 12~13일 오후 4시 40분 방송되는 ‘아육대’에서는 대세 아이돌들이 씨름 종목에 출전해 천하장사 자리에 도전한다.

이번 ‘아육대’를 직관한 관계자들이 추천하는 최고의 종목은 씨름이다. 아이돌들은 틈틈이 시간을 쪼개 최강 코치진의 집중 훈련을 받았다. 천하장사 이태현이 코치로 나섰다.

또한 이번 씨름에서는 워너원 출신 이대휘, 박우진이 소속된 AB6IX와 배진영이 소속된 CIX, 아이오아이 출신 유연정이 소속된 우주소녀와 최유정, 김도연이 소속된 위키미키가 대결 상대로 다시 만나 시선을 끈다. 여기에 아스트로, SF9, ITZY, 프로미스나인 등 많은 아이돌들이 천하장사 자리를 두고 도전장을 내민다. 연장전까지 경기를 끝내지 못할 경우 체중으로 승패를 나누는 규칙에 뜻하지 않게 몸무게를 공개하게 될 아이돌들은 당황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씨름 경기 시작 전, 트로트 가수 윤수현의 특별 축하 공연도 펼쳐진다. 다양한 아이돌들이 모여 함께 하는 축제 한마당 ‘아육대’에서 어떤 대결들이 펼쳐질지, 승리를 차지할 아이돌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