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비상’, 9월 2주 주간 한터 차트 1위…55만 목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엑스원,X1

그룹 엑스원./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엑스원(X1)의 미니 앨범 1집 ‘비상 : QUANTUM LEAP’가 2주 연속 주간차트 1위에 올랐다.

한터차트는 9일 오전 9월 2주(9월 2일~8일 집계) 주간 음반차트를 발표했다. 한터차트의 데이터에 의하면 ‘비상 : QUANTUM LEAP’ 앨범은 지난 한 주간 8만1106장의 음반 판매량을 기록했다.

한터차트는 ‘비상 : QUANTUM LEAP’ 앨범은 9월 2일에는 6만2451장, 3일에는 6005장, 4일에는 4231장, 5일에는 1677장, 6일에는 5234장, 7일에는 836장, 마지막으로 8일에는 672장이 판매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엑스원은 앞서 앨범이 발매된 8월 27일부터 9월 2일까지 초동 판매량 52만4007장을 기록해, K팝 역사상 최초로 데뷔 앨범 초동 판매량에서 ‘하프 밀리언’을 달성한 아티스트가 됐다.

엑스원의 ‘비상 : QUANTUM LEAP’ 앨범은 발매일부터 9월 8일까지 누적 음반 판매량 54만2662장을 기록 중이다. 또한 한터차트는 앨범 발매 이후 9월 7일까지 연속 12일 동안 일간 랭킹에서 1위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55만 장의 고지가 멀지 않은 만큼 엑스원이 데뷔 앨범으로 어디까지 기록을 써내려 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