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수현, 조여정X김강우 ’99억의 여자’ 합류… “지상파 드라마 첫 출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신수현./ 사진제고=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배우 신수현이 KBS2 새 수목미니시리즈 ’99억의 여자’에 출연한다.

신수현은 오는 11월에 방송되는  ’99억의 여자’에서 지하나 역으로 출연해 풋풋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99억의 여자’는 어느 날 의문의 사고로 주인 잃은 99억을 얻게 된 정서연(조여정 분)과 동생의 죽음으로 사고의 원인을 파헤치며 그녀와 묘한 관계를 이어가게 되는 전직 경찰 강태우(김강우 분)의 이야기.

신수현은 극 중 강태우(김강우 분)의 도움을 받은 후 그를 좋아하게 되는 바텐더 지하나 역으로 출연한다. 그녀는 상큼발랄한 매력과 백치미를 지닌 여성으로, 남다른 비주얼과 풋풋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신수현은 ‘눈송이’ 뮤직비디오에서 아련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신예로서의 가능성을 드러냈다. 이후 틴에이저 로맨스 웹드라마 ‘너를 좋아할 수 밖에 없는 이유’에서는 여고생 민지 역을 맡아 사랑스럽고 유쾌한 에너지로 눈도장을 찍었다.

이처럼 신수현은 다양한 영역에 도전하며 꾸준한 성장을 보여왔다. 첫 지상파 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