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사랑의 끝’으로 돌아온 문소리…독백극으로 깊은 연기내공 입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연극 ‘사랑의 끝’의 배우 문소리./사진제공=씨제스

배우 문소리가 진한 모놀로그 극으로 컴백했다.

지난 7일 성수동 우란문화재단에서 열린 연극 ‘사랑의 끝’은 115분 동안 전반부는 남자, 후반부는 여자의 긴 독백만이 이루어지는 공연으로 독백극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작품이다.

문소리는 냉혹한 이별의 끝을 마주한 여자 주인공 역을 맡아 이별에 대한 남자의 참혹한 독백을 마주해 견디고 후반 45분가량 분노와 자책, 슬픔과 고통, 후련함과 안타까움을 쉴 새 없이 쏟아 내며 몰입감을 선사 한다. ‘사랑의 끝’의 연출가 아르튀르 노지시엘은 “문소리 배우와 연극 ‘빛의 제국’ 이후 또다시 작업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사랑의 끝’은 배우 입장에서 쉽지 않은 공연이다. 문소리와 함께 작업한 이번 작품에 자부심을 느낀다. 문소리는 정말 대단하고, 놀라운 배우”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랑의 끝’은 2011년 아비뇽 페스티벌에서 초연한 작품으로 프랑스 극작가 겸 연출가인 파스칼 랑베르가 각본을 맡았다.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남자와 여자의 서로 다른 시점에서의 이별의 순간을 담았다. 극의 연출은 2016년 국립극단 연극 ‘빛의 제국’을 국내에 선보였던 프랑스 연출가 아르튀르 노지시엘이 맡았다.

문소리는 “‘사랑의 끝’을 통해 모든 걸 쏟아내는 기분”이라며 “힘들지만 즐겁게 준비한 작품이고, 작업 과정이 즐겁다. 아르튀르 노지시엘 연출가, 지현준 배우와 함께 하는 작업은 단순히 ‘좋다’는 감정을 넘어 특별하고 의미 있는 시간이다. 좋은 연출가, 좋은 배우와 또다시 작업하게 돼 감사하다. 많은 분과 공연장에서 만나 뵙고 싶다”고 작품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27일까지 우란문화재단에서 ‘사랑의 끝’ 공연을 이어나가는 문소리는 오는 26일 영화 ‘메기’ 개봉을 앞두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