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박정수, “조정석 등짝 스매싱···그럴만한 이유 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배우 박정수가 내공 가득한 시어머니 연기를 펼친다.

9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배우 박정수, 강성진이 출연한다. 이에 박정수는 48년의 연기 내공과 함께 예능감을 뽐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따귀 전문 시어머니’ 이휘향, ‘돈 봉투 전문 시어머니’ 박준금과 함께 ‘막말 전문 시어머니’라고 불리는 박정수의 별명이 공개된다. 박정수는 “막말 전문인 내가 제일 낫다. 행동으론 안 한다”고 말한다. 또한 시어머니계의 라이벌 배우를 묻는 질문에 의외의 답을 내놓는다.

박정수는 드라마 속 시어머니의 단골 멘트를 읊으며 이연복 셰프와 즉석 상황극을 선보인다. 그는 며느리 역을 맡은 이 셰프를 덜덜 떨게 하는 시어머니 연기로 현장을 감탄케 한다.

MC들은 박정수가 극 중 아들을 맡은 배우 조정석의 등짝을 살벌하게 때려 화제가 된 ‘등짝 스매싱’을 언급한다. MC들은 “조정석이 아직도 등짝이 쑤신다고 했다”고 놀리자, 박정수는 “그럴 이유가 있었다”며 상황 설명에 나선다. 또한 박정수는 “‘국민 엄마’로 불리는 고두심이 부럽지 않느냐”는 MC들의 질문에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는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9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