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장나라, VIP 모시러 구치소로 출동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VIP’ 장나라. /사진제공=SBS

SBS 새 월화드라마 ‘VIP’에서 장나라가 구치소를 찾은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10월 7일 첫 방송을 앞둔 ‘VIP’는 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VIP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오피스 멜로 드라마. 장나라는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나 명문대를 졸업한 후 무리 없이 취직해 특진까지 한 성운백화점 VIP 전담팀 나정선 역을 맡았다. 그러나 흠잡을 것 없어 보이는 결혼 생활 내면에 지울 수 없는 깊은 상처를 가진 인물이다.

이와 관련된 장나라의 첫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사진은 나정선이 구치소에 있는 VIP 고객 의뢰를 받아 출장을 나선 장면. 구치소 앞에 도착한 나정선은 긴장한 기색도 없이 차 트렁크에서 검은색 하이힐을 꺼내고, 이어 접견실에서 고객과 마주한 후에는 환하게 웃는다. 과연 나정선이 어떤 의뢰를 받아 구치소까지 고객을 응대하러 나선 것인지 궁금해진다.

첫 촬영을 마친 장나라는 “대본을 받은 후 첫 장을 읽어 내려가는 순간부터 나정선에 푹 빠져 단숨에 탐독했다”며 “최고의 분위기를 자랑하는 촬영 현장에서 나정선을 연기 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이런 현장의 열정과 긍정적인 기운이 시청자분들에게까지 전달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장나라는 첫 촬영부터 맞춤옷을 입은 듯 나정선의 복잡다단한 감정선을 표현, 현장을 감탄케 했다”고 자랑했다.

‘VIP’는 예능 프로그램 ‘리틀 포레스트’ 후속으로 4개월 만에 돌아오는 SBS 월화극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