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리턴즈’ 설명요정 문근영 등장…경주 보물찾기 여행 ‘시청률 상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방송 캡처

배우 문근영이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의 경주 보물찾기 여행에 합류했다. 그림을 그리듯 신라의 역사를 풀어내는 설명요정 문근영과 위인전 속 김유신 장군을 되살린 설민석까지 1500년 전 신라로 시간 여행을 떠나는 듯한 이날 방송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오는 8일 방송된 ‘선녀들-리턴즈’ 4회에서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가 천년의 고도 경주로 역사 배움 여행을 떠났다. 이번 여행에는 지난 시즌2에서 활약했던 문근영이 깜짝 합류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수도권 가구 기준 1부 3.4%, 2부 5.0%를 기록하며 전 회차보다 시청률이 올랐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4%까지 올랐고, 2049 시청률은 1부 2.0%, 2부 2.5%를 나타냈다.

늘 꼼꼼한 예습으로 시청자들을 감탄하게 만든 문근영은 이번에도 변함없이 예습요정, 설명요정의 면모로 활약을 펼쳤다. 신라 김씨 왕조의 시조 설화부터 시작해 과거 신라인들이 첨성대를 어떻게 사용했는지 추리하고 신라의 여러 역사 이야기들도 술술 풀어냈다.

설민석은 신라 김유신 장군에 빙의해 열정 강의를 펼치며 몰입감을 높였다. 비주류였던 무열왕 김춘추와 킹메이커 김유신이 약소국 신라를 강대국으로 만든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김유신 장군묘 앞에서 펼친 설민석의 황산벌의 피, 땀, 눈물이 섞인 전략 토크는 최강 몰입도를 선사해 최고 시청률까지 이어졌다.

경주 보물찾기 여행은 다음주 방송될 2탄에서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예고 편에 등장한 미스터리한(?) 게스트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극, 경주 역사 여행에 대한 흥미를 더하고 있다.

‘선녀들-리턴즈’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