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오너 카리스마 폭발 ‘소름 유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김선아가 오너로서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오는 18일 첫 방송을 하는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여성들의 다툼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 탁월한 심리표현의 달인 허선희 작가, 작은 표정까지 작품화하는 섬세한 연출력의 박형기 감독, 그리고 ‘여인의 향기’ 이후 두 번째로 박형기 감독과 재회한 김선아와 장미희,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 등 연기파 배우들이 힘을 모았다.

김선아가 맡은 제니장 역은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의 하녀로, 그리고 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면서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인물. 김선아는 베일에 싸인 J부티크 사장이자 데오가에 관한 숨겨진 아픔을 지닌 욕망의 화신, 제니장으로 분해 실감나는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김선아가 J부티크 사무실에서 ‘오너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중 직원들에게는 ‘워너비 대표’이자 재벌 사모님들에게는 ‘메시아’라고 불리는 J부티크 사장 제니장(김선아). 그는 럭셔리한 집무실에서 메이드가 서빙한 스테이크와 와인을 앞에 두고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있다. 제니장은 형광빛이 감도는 핑크 컬러 원피스를 입고, 화이트 재킷을 어깨에 걸친 채 도도한 표정을 짓고 있다.

J부티크는 정재계 사모님들의 말 못 할 고민을 해결해주는 비밀스러운 부티크 로펌으로 이용되는 곳. 과연 제니장이 담당하게 될 정재계 비밀 업무는 무엇일지, 그리고 제니장은 이를 이용해 어떤 것들을 이뤄나갈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시크릿 부티크’는 오는 9월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