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방송국 보도국장 윤세아 “절제·단정한 스타일링…화려함 배제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날 녹여주오’의 윤세아./사진제공=tvN

배우 윤세아가 tvN ‘날 녹여주오’를 통해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는 이야기. 윤세아는 20년 전, 연인이었던 스타 PD 마동찬(지창욱 분)이 사라지고 심장이 얼어붙어 버린 냉철한 방송국 보도국장 나하영 역을 맡았다.

윤세아는 “삶과 죽음의 경계에 아스라이 놓여있는 냉동인간이라는 소재가 참신했다”며 “이러한 소재가 인물들의 삶에 녹아드는 과정이 흥미로웠고, 이를 유머러스하게 풀어내는 대본에 끌렸다”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하영은 사라졌던 연인 동찬이 20년 만에, 그것도 20년 전 모습 그대로 나타난 상황을 마주한다. 윤세아는 “동찬의 등장으로 인해 지난 20년간 여러 가지 갈등 속에서 잊고 살았던 사랑이란 감정이 되살아나게 된다”며 “20년 동안 혼자 성숙해진 하영이라는 인물을 연기하며 애써 웃어넘기고 외면했던 감정들을 다시 꺼내 인정하고 정화시키는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인물의 내면을 들여다보고 캐릭터를 완성해나가고 있는 윤세아의 남다른 해석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윤세아는 아나운서 이금희와 김호정의 조언을 받아 나하영의 표정부터 말투, 분위기까지 꼼꼼하게 연구했다. 처음에는 뉴스를 전달하는 것이 너무 어려웠으나 새롭게 접하는 직업으로의 도전이 즐거웠다는 윤세아. 그는 스타일링도 “노련한 보도국장 답게 최대한 절제하고 단정한 룩을 선택했다. 감정에 집중할 수 있도록 화려함은 배제했다”고 했다.

윤세아는 “평소 흠모하던 백미경 작가님과 믿음직한 신우철 감독님, 좋아하는 배우들, 스텝들과 손발을 맞추게 되어 많이 설레고 행복하다”며 “모두 열심히 준비해오고, 집중하고, 에너지가 넘치는 현장이다. 지치지 않는 뜨거움이 화면에 고스란히 담기길 기대하며 시청자들도 재미있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날 녹여주오’는 ‘아스달 연대기 Part 3’ 후속으로 오는 28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