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 할까요’ 이정현, 찾았다 인생캐…생애 첫 코믹 로맨스 도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두 번 할까요’ 이정현./ 사진제공=kth/리틀빅픽처스

배우 이정현이 이제껏 보여주지 않은 새로운 매력으로 관객들을 찾아올 예정이다. 코믹 로맨스물 ‘두 번 할까요’를 통해서다.

영화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로 제 36회 청룡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명량’ ‘군함도’ 등 선 굵은 작품들에서 강렬한 인상을 보여준 이정현이 ‘두 번 할까요’에서는 뻔뻔하지만 어쩐지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 선영으로 생애 첫 코믹 로맨스에 도전한다.

‘두번할까요’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

‘두 번 할까요’ 이정현./

원치않던 싱글라이프를 맞이하게 된 선영으로 분한 이정현은 뻔뻔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이상하게 빠져드는 ‘N차원’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간의 작품에서 소화하기 쉽지 않은 역할을 해내며 대체불가 연기력을 선보인 이정현은 ‘두번할까요’를 통해 실제를 방불케 하는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많은 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사랑스러운 모습은 물론, 당최 어디로 튈 지 알 수 없는 톡톡 튀는 매력을 발산하며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예고하는 가운데, 엑스남편 현우를 연기한 권상우와의 불꽃 튀는 케미 또한 영화의 재미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모두가 한번쯤 꿈꿔봤을 ‘싱글라이프’를 유쾌하게 그려내며 신선한 재미와 공감을 불러일으킬 ‘두번할까요’는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