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하유비 “노래 잘 하는 가수로 남고 싶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하유비

가수 하유비. / 서예진 기자 yejin@

트로트 가수 하유비가 데뷔곡 ‘평생 내 편’의 발매를 앞두고 “‘노래 잘하는 가수’로 남고 싶다”고 말했다. 9일 오전 11시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새 싱글 음반 ‘평생 내 편’의 쇼케이스에서다.

인기리에 종영한 TV조선 ‘내일은-미스트롯’에서 톱(TOP) 12에 오르며 실력을 인정받은 하유비는 이번 싱글 음반을 통해 본격 트로트 가수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평생 내 편’은 화려한 브라스 연주와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 사운드를 접목한 트로트 댄스 곡으로, 하유비의 간드러지면서도 힘 있는 음색이 특징이다.

하유비는 “나만의 매력은 퍼포먼스가 가능한 트로트 가수라는 점”이라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동하며 ‘노래 잘하는 가수’로 불리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유비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오는 10일 SBS MTV 음악 프로그램 ‘더쇼’에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