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파 뮤지션’ 노라조, 음악 방송 마무리…’개콘’ 이어 예능 전성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개그콘서트’ 방송화면 캡처.

그룹 노라조(조빈, 원흠)가 지난 8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 속 코너 ‘쇼미더아재’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노라조는 홍서범과 아재 개그 대결을 펼쳤다. 원흠은 “저는 올해 꽃다운 41살”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조빈은 “저는 4학년 6반이다”라고 말하며 시작부터 웃음을 안겼다.

이어 조빈은 “충청도에서 어린이를 일컫는 말은 아이유다”라고 말한 뒤 관객들에게 “나는 어른이유. 웃어유”라고 했다. 원흠은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통닭은 구닥다리”라는 개그를 더해 홍서범을 긴장케 만들었다.

하지만 노라조는 선배 홍서범의 연이은 개그에 결국 웃음을 터트렸고 ‘쇼미더아재’ 일인자 자리를 내주며 마무리를 했다.

노라조는 최근 ‘2019 올해의 브랜드 대상’에서 개성파 뮤지션 부문을 수상하는 등 더욱 높아진 위상을 입증했다.

이어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새 싱글 ‘샤워’ 음악 방송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이후 각종 예능 및 행사 등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