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아일랜드, 신곡 ‘관둬’ 감상 포인트 셋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드 FT아일랜드.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FT아일랜드가 짙은 감성의 이별 노래로 돌아온다. 9일 오후 6시 일곱 번째 미니음반 ‘재핑(ZAPPING)’을 발표한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이날 FT아일랜드의 새 음반 감상 포인트를 소개했다.

◆ 명불허전 이별 감성

FT아일랜드는 감성 록발라드에 잘 어울리는 이홍기의 애절한 음색과 풍성한 밴드 사운드를 기반으로 ‘사랑앓이’ ‘지독하게’ 등 여러 인기곡을 만들었다. 이번 음반의 타이틀곡 ‘관둬(Quit)’ 역시 이별 감성을 담은 노래다. 가수 벤의 ‘헤어져줘서 고마워’ ‘180도’ 등을 만든 프로듀싱팀 브이아이피(VIP)가 참여해 FT아일랜드와 시너지 효과를 낼 전망이다.

VIP는 ‘관둬’를 녹음하면서 이홍기의 가창력에 감동과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각종 음원차트에 발라드 열풍을 몰고 올지 주목된다.

◆ 프랑스 파리에서 찍은 뮤직비디오

‘관둬’의 뮤직비디오는 프랑스 파리에서 촬영했다. 헤어진 두 남녀가 뜨겁게 사랑했던 순간들이 파리의 낭만적인 풍경과 더불어 필름처럼 흐른다.

FNC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이 뮤직비디오는 ‘관둬’의 가사와 대비되는 멜로 감성을 녹였다. 모든 걸 끊어내고 싶다는 마음을 직설적으로 표현한 ‘관둬’의 노랫말과 낭만적인 파리의 분위기가 대조를 이뤄 보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 12년 활동 집약된 재해석

FT아일랜드의 이번 새 음반은 군 입대를 앞둔 이홍기가 입대 전 마지막으로 내놓는 음반이다. 이홍기를 시작으로 FT아일랜드는 당분간 개인 활동에 집중한다.

12년간 쉼 없이 달려온 활동의 한 페이지를 마무리하며 FT아일랜드는 이번 음반에 그간 사랑 받은 곡들을 재해석해 담았다. ‘바래’는 ‘다시 바래’로 태어났고, ‘사랑사랑사랑’은 ‘신기루’라는 제목으로 완성됐다. 이외에도 ‘못 고치나 봐’ ‘돈트 루즈 유어셀프(Don’t Lose Yourself)’ 등이 실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