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마리 앙투아네트’ 첫 공연 ‘성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스의 레오. / 제공=EMK뮤지컬컴퍼니

그룹 빅스의 레오(정택운)가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의 첫 공연을 무사히 마쳤다. 극중 폰 페르젠 역을 매끄럽게 표현하며 관객들의 환호를 얻었다.

‘마리 앙투아네트’는 2014년 초연 이후 5년 만에 펼쳐지는 재공연으로,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한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을 다룬다.

지난달 25일 열린 프리뷰로 첫 무대에 오른 레오는 깊이 있는 연기력과 감정 표현은 물론 캐릭터의 매력을 잘 살려 180분 동안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자신만의 페르젠을 재해석했다는 평가를 얻었다.

레오는 가수 활동뿐만 아니라 ‘풀 하우스’를 시작으로 ‘마타하리’ ‘더 라스트 키스’ ‘엘리자벳’ 등 다양한 뮤지컬을 통해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마리 앙투아네트’는 오는 11월 17일까지 서울 신도림동 디큐브아트센터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