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은퇴 부부 위한 곤지암 매물 소개…박나래 “내가 계약할 것” 욕심

[텐아시아=우빈 기자]

‘구해줘홈즈’ / 사진제공=MBC

MBC ‘구해줘홈즈’에서 아름다운 매물이 공개된다. 

8일 방송된 ‘구해줘!홈즈’에서는 은퇴 후 제2의 인생을 꿈꾸며 보금자리를 찾는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3년 전 은퇴한 의뢰인 부부는 그 동안 딸의 학업을 위해 울산에서 거주했지만딸의 유학으로 다시 익숙한 동네로 회귀하길 바랐다그 동안 아이들 교육 때문에 줄곧 아파트 생활을 해온 의뢰인 부부는 경기 남부권에 위치한 광주와 용인 그리고 양평 일대에서 자연 친화적인 삶을 원한다고 전했다의뢰인 부부는 텃밭과 반려견을 키울 수 있는 4억 원대의 마당 있는 집을 희망했다.

덕팀에서는 홍은희와 김광규임성빈이 출격했다이들이 은퇴한 부부를 위해 찾은 곳은 경기도 광주시 퇴촌의 단층 주택 매물계곡을 따라 자연 속에 위치한 첫 번째 매물은 의뢰인이 희망한 채광 좋은 4베이 구조로 임성빈은 집 안의 모든 창이 남향을 바라보는 단독주택에서 흔치 않은 구조라며 매물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을 찾은 세 사람은 예술가 마을의 매물을 소개했다입구부터 고풍스럽고 감각적인 빈티지 대문에 감탄사가 절로 나왔지만 함께 간 김광규만 “그냥 낡은 거 아니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이에 집주인은 빈티지와 낡은 것의 차이점을 눈높이에 맞게 설명했다.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이 집 만의 감각적인 구조와 세련된 인테리어에 출연자들의 찬사가 이어졌다특히 방 안의 이색적인 구조와 인테리어를 본 박나래는 제가 이 집 계약할게요벌써 이 집을 어떻게 꾸밀지 다 보여라고 감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