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홍진영 언니 홍선영, 다이어트 성공 “나 지금 80kg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미운 우리 새끼’ 홍진영, 홍선영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트로트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살이 빠진 홍선영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홍선영은 홍진영이 살이 조금 찐 것 같다며 “곧 중간에서 만날 것 같은데”라고 약을 올렸다. 이에 홍진영은 “아니다. 나 최근에 사랑니를 빼서 잇몸이 부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홍자매의 어머니는 “선영이가 운동도 열심히 하고 식이요법도 했다. 22kg 빠진 것으로 안다”고 자랑했다.

홍선영은 “조금만 더 빼면 만날 거 같아 이제”라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고 “나 이제 20kg만 빼면 너랑 만난다”라고 강조했다. 홍진영은 “무슨 20이냐 30은 빼야한다”고 말했고, 홍선영은 “내가 여기서 몸무게 까?”라고 자신했다.

까보라는 홍진영의 도발에 홍선영은 “나 지금 80인데. 너는 몇 인데”라고 밝혔고, 홍진영은 “내 몸무게 알 거 없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