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동우, 딸과 함께 피지 버킷리스트 여행 “철인 3종 경기 완주”

[텐아시아=우빈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이동우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개그맨 이동우가 철인 3종 경기 완주 스토리를 공개했다.

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이동우가 딸, 김경식, 박수홍과 함께 피지로 버킷리스트 여행을 떠났다.

이날 이동우는 철인 3종 경기 도전했던 것을 언급하면서 “매니저가 한 번 해보자고 하더라. 못 하겠다고 하니 ‘형님 꼭 완주해야 합니까’라고 하더라. 가만히 생각해보니까 완주를 꼭 안 해도 되겠더라. 하는 데까지 한 번 해보자라는 마음으로 4개월 간 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 줄을 가슴팍에 묶어가지고 앞으로 갔다. 줄을 톡톡톡 치면 느낌이 올 거 아니냐. 그러면 그 방향으로 내가 이제 수영을 하는 거다. 될 줄 알고 빨랫줄로 해봤는데 쭉 당겨서 얼굴을 긁더라”고 설명했다.

그는 “결국 철인 3종 경기 선수한테 찾아갔다. 배영으로 내 앞에서 수영을 하면서 좌우 구호를 부탁드렸다.
처음에는 웃더라. 할 수 있겠냐고 물어서 앞에서만 해주면 할 수 있겠다고 했더니 ‘해봅시다’했다. 그분한테 수영을 처음 배웠다”고 밝혔다.

이동우는 완주했냐는 박수홍의 질문에 “했지. 완주했다. 지우 인형을 안고 달렸다”고 말해 뭉클함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