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권현빈 “나는 음치, 노래 부르면 안 좋게 볼까 고민 많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복면가왕’ 권현빈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그룹 JBJ 출신 래퍼 권현빈이 음치라고 털어놓았다.

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장인어른의 정체가 JBJ 출신 권현빈으로 밝혀졌다.

이날 권현빈은 “출연 제의를 받고 걱정이 많았던 게 내가 음치다. 랩이 아닌 노래를 하면 안 좋게 보시지 않을까 너무 떨리고 고민이 많이 됐다. 솔로로 나온 만큼 자신감 있게 도전하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노래 들어주셔서 감사하다. 덕분에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