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꽃신=러블리즈 미주 “가면 멋지게 벗기가 오늘의 목표”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러블리즈의 이미주가 반전 가창력을 선보였다.

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꽃신의 정체가 러블리즈의 이미주로 밝혀졌다.

이날 윤상은 정체 공개 후 “내가 미주 씨의 가창력에 편견을 가지고 있었나보다. 편견을 통쾌하게 깨줘서 고맙다. 미주 씨의 세상이 열릴 것 같다”고 극찬했다.

미주는 “출연 제의를 받고 걱정했다. 나를 보여주자고 결심해서 춤과 노래를 함께 준비했다”고 말했다. MC 김성주가 “오늘의 목표가 가면 멋있게 벗기였다”고 하자, 미주는 “방청객 환호를 받고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미주는 “가면 벗고 머리 샤랄라하게 넘기기, 카메라와 눈 마주치고 예쁘게 인사였기였다”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