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너무도 소중한 또 하나의 ‘열여덟’ 추억이 생겨”

[텐아시아=우빈 기자]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배우 옹성우의 인터뷰를 8일 공개했다.

위태롭고 미숙한 열여덟 청춘들의 눈부신 변화와 뜨거운 성장을 그려온 ‘열여덟의 순간’은 기존의 학원물과는 차별화된 감성 청춘물로 그 진가를 발휘했다.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영상미와 담담함 속에 아련한 여운을 남기는 대사에 더해진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등 배우들의 열연이 더욱 빛났다.

평범한 열여덟 소녀부터 사랑에 빠진 수빈의 모습까지 이견 없는 연기로 ‘공감요정’에 등극한 김향기는 “‘열여덟의 순간’과 함께 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는 인사와 함께 “즐겁게 촬영했던 기억들이 크게 남을 것 같다. 저에게 너무도 소중한 또 하나의 ‘열여덟’ 추억이 생겼다”는 소감을 전했다.

김향기의 열연은 극을 탄탄하게 이끌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서로의 존재로 인해 변화하고 성장하는 준우와 수빈의 열여덟 로맨스는 시청자들에게 아련한 첫사랑의 기억을 불러일으켰고, 매일 갈등을 반복하면서도 다시 또 제자리에서 서로를 위로하는 수빈 모녀(母女)의 모습은 현실 공감을 자아냈다.

김향기는 “정말 얼마 남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열여덟의 순간’과 함께 해달라”는 당부와 함께 시청 독려 메시지를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