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준우처럼 ‘성장하리라’는 희망 얻어”

[텐아시아=우빈 기자]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배우 옹성우의 인터뷰를 8일 공개했다.

위태롭고 미숙한 열여덟 청춘들의 눈부신 변화와 뜨거운 성장을 그려온 열여덟의 순간은 기존의 학원물과는 차별화된 감성 청춘물로 그 진가를 발휘했다서정적이고 아름다운 영상미와 담담함 속에 아련한 여운을 남기는 대사에 더해진 옹성우김향기신승호강기영 등 배우들의 열연이 더욱 빛났다.

열여덟 소년 최준우를 통해 배우로서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 옹성우는 생애 첫 작품에 임하면서 많은 부족함을 느끼고부끄럽다는 생각도 했었다하지만 종영을 앞두고 돌아보니 이런 감정들까지도 모두 소중하고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이 감정을 통해 저 역시 준우처럼 앞으로 더욱 성장하리라는 희망을 얻었다는 진심 어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좋은 분들을 만나서 행복했다저의 새로운 시작점에서 앞으로 나아갈 원동력이 되어준 열여덟의 순간’ 식구들과 팬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는 인사도 함께 전했다옹성우는 깊이 있는 눈빛과 세밀한 감정선으로 최준우라는 캐릭터의 복잡미묘한 내적 변화를 밀도 있게 그려내는가 하면, ‘유수빈’ 역의 김향기와 첫사랑 케미로 설렘을 자아냈다

그는 누구보다 치열했던 열여덟 소년 준우의 용기 있는 성장그리고 함께 있어 더욱 빛났던 준우와 수빈의 풋풋하고도 애틋한 첫사랑 이야기를 마지막까지 함께 해달라며 최종회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