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시안, 축구 주장 데뷔전…베테랑 6세 상대로 첫 골 넣나

[텐아시아=우빈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시안 / 사진제공=KBS

‘대박이’ 시안이가 축구 주장으로 데뷔전을 펼친다.

8일 방송되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시안이가 라이온킹 FC 친구들과 함께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지난 라이온킹 FC 첫 번째 경기에서 골을 못 넣었던 시안이는 시합 후 내가 못하는 걸 깨달았다고 말해 랜선 이모삼촌들을 울컥하게 했다이어 시안이는 다음에는 골을 넣겠다고 다짐해 다음 경기를 기대하게 했다.

그런 시안이에게 다시 한 번 첫 골의 기회가 찾아왔다다시 만난 라이온킹 FC 선수들이 두 번째 시합을 치르게 된 것경기에 앞서 꾹감독 이동국과 용코치 이용은 선수들과 함께 극기 훈련에 돌입했다이날 훈련에서는 플랭크부터 타이어 끌기까지 축구에 꼭 필요한 힘든 훈련이 이어졌다고 한다아이들은 힘들어하면서도 끝까지 훈련에 참여했다.

이어 라이온킹 FC의 두 번째 시합이 펼쳐졌다이번 상대는 1년의 경력을 자랑하는 베테랑 6세 선수들이었다. 6세라고는 믿을 수 없는 현란한 발기술과 팀워크에 라이온킹 FC 선수들도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급기야 상대 팀의 뛰어난 실력에 눈물을 흘리는 선수와 경기를 포기하겠다고 말하는 선수까지 발생했다.

이번 경기는 시안이에게 첫 골을 넣을 수 있는 도전의 장이자 주장으로서 데뷔전이기도 했다과연 시안이는 주장으로서 팀에 닥친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또 시안이는 이번 경기에서 그토록 원하던 첫 골을 기록할 수 있을까이 모든 것이 밝혀질 슈돌’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