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문근영·유병재, 일제강점기 때 보도된 ‘금관의 파문’에 “소름이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문근영, 유병재 / 사진제공=MBC

신라 황금 문화의 상징, 금관에 숨겨진 파문의 역사에 배우 문근영부터 방송인 유병재까지 모두 소름을 쏟아냈다.

8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4회는 천년의 보물을 품고 있는 신라의 수도 ‘경주’로 여행을 떠난다.

방송에 앞서 1500년 전 신라의 역사 속으로 시간 여행을 떠나는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그리고 원조 선녀 문근영의 모습이 예고돼 기대를 높이고 있다.

세계 어디에 내놔도 자랑스러운 수많은 문화 유산들을 남긴 신라. 그 중에서도 ‘선녀들’을 단숨에 압도시킨 신라의 ‘금관’은 웅장하고도 성스러운 자태로 멤버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런 가운데 설민석은 금관의 화려한 외관 속 감춰진 치욕의 역사를 꺼내며 멤버들을 경악하게 했다. 일제강점기 ‘금관의 파문’이라는 기사 제목으로 세상에 알려진 금관의 이야기는 멤버들의 할 말을 잃게 만들었다. 한순간에 조롱의 대상이 된 금관의 역사에 멤버들은 “소름 돋았다”, “상상 이상이다”라는 반응을 쏟아냈다. 과연 세상을 놀라게 한 금관의 파문은 무엇이었을까.

이날 ‘선녀들’은 금관을 비롯해 경주에 숨겨진 신라의 보물들을 찾으러 다니며, 우리가 몰랐던 신라의 두 얼굴을 발견했다고 한다. 많은 이들이 학창시절 여행지로 찾았던 경주이지만, ‘선녀들’을 통해 새롭게 알게 될 경주의 매력이 TV 앞으로 시청자들을 불러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