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원희룡, 정신과 전문의 아내 최초 공개…스스로 애처가 자처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원희룡 / 사진제공=KBS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아내가 최초 공개된다.

8일 방송되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원희룡 지사의 아내와 제주 자택이 최초로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원희룡 지사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자택 공개와 함께 대학 때 만난 같은 제주 출신의 아내 강윤형씨가 처음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현재 정신과 전문의인 아내는 주중에는 서울에서 일하고 주말이 되면 제주에 내려와 지내고 있다고 해 동갑내기 주말부부의 일상은 과연 어떤 모습일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투머치토커인 원희룡 지사가 집에서는 말이 거의 없는 음소거 모드로 지내는 낯선 모습에 MC들과 다른 보스들은 깜짝 놀랐다고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전현무가 “수능 앞둔 아들같다”고 비유할 정도로 아내의 말에 원희룡 지사가 고개가 떨어질 듯 세찬 ‘헤드 뱅잉’으로 응답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할 전망이다.

특히 “집으로 향할 때부터 저는 영원한 을”이라는 원희룡 지사는 스스로를 애처가가 아닌 ‘경처가’라고 자칭, 심영순으로부터 “최고의 남편”이라고 극찬을 받았다고 해 집안과 밖에서 180도 다른 원희룡 지사의 깜짝 반전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